‘이순신 3부작’ 완결편 ‘노량’, 12월 개봉 확정

  • 문화일보
  • 입력 2023-09-19 07:5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영화 노량



‘이순신 3부작’의 완결편인 ‘노량:죽음의 바다’(감독 김한민)가 12월 개봉한다.

‘노량:죽음의 바다’는 1761만 관객을 동원한 ‘명량’(2014), 726만 관객을 모은 ‘한산: 용의 출현’(2022)의 뒤를 이어 이순신 3부작의 마지막 편이다. 임진왜란 발발 후 7년, 조선에서 퇴각하려는 왜군을 완벽하게 섬멸하기 위한 이순신 장군의 최후의 전투를 그린다.

‘노량:죽음의 바다’에서는 배우 김윤석이 이순신 역을 맡았다. ‘명량’의 최민식이 용장(庸將), ‘한산: 용의 출현’의 박해일이 지장(智將)을 연기했다면 김윤석이 연기하는 이순신은 현장(賢將)이다.

김윤석 외에 백윤식, 정재영, 허준호, 안보현, 김성규, 이규형, 이무생, 최덕문, 박명훈, 박훈, 문정희 등이 출연한다.

안진용 기자
안진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