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홍호, 태국 4-0 대파 조 1위로 16강 확정…이강인 관중석서 관전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1 23:2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21일 오후 중국 저장성 진화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태국과의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전반 15분 홍현석의 헤딩골을 넣자 기뻐하고 있다. 뉴시스



한국 남자 축구가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2차전에서 태국을 완파하고 조 1위로 16강행을 확정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1일 오후 중국 저장성 진화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E조 2차전 태국과 경기에서 4-0으로 승리했다.

쿠웨이트전(9-0)에 이어 2경기 합산 13골을 폭발한 한국은 승점 6을 쌓아 E조 1위를 확정했다. 한국은 24일 바레인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E조 1위는 16강에서 북한, 인도네시아, 키르기스스탄, 대만이 경쟁하는 F조 2위와 맞붙는다.

한국은 전반 15분 홍현석의 헤딩골로 포문을 열었다. 이어 5분 뒤 박재용이 문전에서 태국 수비수들과 몸싸움 후 공을 뒤로 내줬고 안재준이 강하게 차 골문을 갈랐다. 기세를 올린 한국은 전반 39분 엄원상이 2대1 패스를 통해 문전으로 침투한 후 오른발 강슛으로 추가 골을 넣었다. 전반 추가 시간에는 수비수 이재익이 상대 수비진이 공을 완벽하게 걷어내지 못한 사이 강력한 슈팅으로 골을 만들었다.

하지만 후반 들어 태국 골문은 더이상 열리지 않았다. 후반 32분 홍현석이 문전으로 올린 크로스를 박재용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또 후반 34분엔 조영욱이 상대 수비수로부터 공을 뺏은 뒤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에서 슛을 시도했지만 아쉽게 빗나갔다.

한편 이날 오후 항저우에 도착한 이강인은 출전 명단에서 빠졌고, 관중석에서 동료들의 활약을 지켜봤다.

정세영 기자
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