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칫날 된 서울구치소 앞’… 이재명 지지자들 서로 부둥켜 안으며 환호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7 05:15
  • 업데이트 2023-09-27 06:2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서울구치소 앞 지지자들 ‘정치 검찰 탄핵하라’ 구호
보수 단체 회원들은 ‘한숨’


구속 위기를 맞았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 결정에 따라 영장심사 후 대기 중이던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 정문 밖으로 27일 오전 모습을 드러내자 지지자들은 일제히 환호성을 지르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3시 49분쯤 당초 입고 있던 양복에 검은 점퍼를 걸친 차림으로 서울구치소 정문을 걸어 나왔다. 전날 오전부터 장시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고 대기한 탓인지 표정에서 피로감이 엿보였다.

전날 밤부터 뜬눈으로 서울구치소 앞에서 기다리던 지지자 250여 명(경찰 추산)은 이 대표가 입구에서 민주당 의원 등과 악수하는 모습을 보며 “이재명”을 연호했다.

몇몇 지지자들은 서로를 부둥켜안으며 눈물을 쏟았고 “정치 검찰 탄핵하라”는 구호도 가끔 울려 퍼졌다.

이 대표가 구치소 입구 앞에 세워져 있던 승합차에 올라타 100여m 떨어진 서울구치소 삼거리에 내린 뒤, 취재진에게 구속영장 기각에 대한 소감을 밝히는 내내 지지자들의 함성은 끊이지 않았다.

이 대표는 “인권의 최후 보루를 증명해준 사법부에 깊은 감사를 전한다”는 등 소감을 전한 뒤 다시 차량에 올라타 오전 4시 1분께 서울구치소를 빠져나갔다.

앞서 이날 오전 2시 24분쯤 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을 때부터 서울구치소에서 대기하던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환호성이 터지며 축제 분위기가 이어졌다. 초조한 표정으로 대기하던 이들은 휴대전화로 관련 기사를 확인한 뒤 이 대표를 위한 응원가를 크게 틀고 노래를 부르며 기뻐했다.

반면, 지지단체들로부터 수십m 떨어진 주차장에 모여있던 보수단체 회원 30여 명은 구속영장 기각 소식을 접하자 한숨을 내쉬는 등 희비가 극명하게 엇갈린 모습을 보였다. 전날부터 ‘구속 수사’를 촉구하며 지지단체와 맞불집회를 했던 이들은 기대와 다른 결과에 고개를 내저으며 침통해 했다.

경찰은 전날부터 양측 간 충돌 등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서울구치소 주변에 경력 13개 중대, 900여 명을 배치했다.

임대환 기자
관련기사
임대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