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자유형 200m에서 ‘한국·대회新’으로 우승… 이호준 동메달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7 21:21
  • 업데이트 2023-09-27 21:2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황선우(오른쪽)가 27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수영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우승한 후 3위를 차지한 이호준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황선우(강원도청)가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자유형 200m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황선우는 한국 신기록과 대회 신기록을 작성하며 항저우아시안게임 2관왕에 올랐다.

황선우는 27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수영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4초40으로 1위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1분44초40은 황선우가 지난 7월 후쿠오카 세계수영선수권에서 3위를 차지하며 세운 1분44초42를 0.02초 줄인 한국 신기록이다. 또 박태환이 2010 광저우아시안게임에서 작성한 1분44초80의 대회 기록을 0.40초 단축했고, 쑨양(중국)의 아시아 기록(1분44초39)엔 0.01초 차로 다가섰다. 판잔러(중국)가 1분45초28으로 2위, 이호준(대구시청)이 1분45초56으로 3위에 자리했다.

황선우는 단체전인 남자 계영 800m 금메달에 이어 개인 종목에서도 정상을 차지, 항저우아시안게임 2관왕에 올랐다. 한국 수영 선수가 단일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2개 이상을 챙긴 건 2006 도하, 2010 광저우아시안게임에서 연속 3관왕을 차지한 박태환 이후 13년 만이다.

이호준이 자신의 개인 최고 기록을 종전 1분45초70에서 1분45초56으로 경신, 황선우와 함께 입상하면서 한국 수영은 남자 종목에서 2002 부사아시안게임 자유형 1500m(2위 조성모, 3위 한규철) 이후 21년 만에 아시안게임 단일 종목에서 2명의 메달리스트를 배출했다.

항저우=허종호 기자
허종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