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그라운드 모바일 대표팀, 은메달 획득

  • 문화일보
  • 입력 2023-10-02 08:4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왼쪽부터 ‘스포르타’ 김성현, ‘씨재’ 최영재, ‘파비안’ 박상철, ‘비니’ 권순빈, ‘티지’ 김동현 등 선수 총 5명이 제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종목 메달 수여식에 참여한 모습. 크래프톤 제공

1위 중국에 석패…2위로 대회 마무리
제19회 항저우(杭州) 아시안게임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종목에 출전한 대한민국 대표팀이 은메달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2일 크래프톤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한국 시각) 중국 항저우의 궁수구 베이징위안 생태공원 내 이스포츠 주 경기장에서 중국, 차이니스 타이페이, 인도네시아와 결승전을 치른 대한민국 대표팀은 전체 2위 은메달을 획득했다. 한국은 예선전부터 16강전과 8강 준결승까지 모든 경기에서 1위를 차지하며 뛰어난 경기력을 선보였지만, 결승전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인 중국 대표팀에게 석패했다고 크래프톤은 밝혔다.

총 4세트로 진행된 결승전에서 한국은 합계 기록 50분25초039를 기록, 1위 중국의 기록 44분36초943에 5분48초096이 뒤처진 기록으로 2위를 차지했다. 3위 차이니스 타이페이는 51분4초145, 4위 인도네시아는 53분22초453을 기록했다.

이번 대회에 출전한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대한민국 대표팀 명단은 윤상훈 감독의 지휘 아래 △‘비니’ 권순빈(덕산 이스포츠) △‘티지’ 김동현(농심 레드포스) △‘스포르타’ 김성현(농심 레드포스) △‘파비안’ 박상철(디플러스 기아) △‘씨재’ 최영재(오버시스템 투제트) 등 모두 5명이다.

윤 감독은 "훈련 기간 힘든 일정을 소화하면서 따라와 준 선수들과 전력분석관들에게 감사하다"며 "현지와 한국에서 응원해주신 팬들에도 감사드린다"고 대회를 마친 소감을 밝혔다.

현장에 참석한 이민호 크래프톤 이스포츠 총괄은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이 이번 아시안게임의 유일한 한국 게임 지식재산권(IP)으로서 국제 스포츠 종목으로 당당히 인정받아 영광"이라며 "2026년에 열릴 아이치·나고야 대회에서도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이 정식 종목으로 채택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크래프톤은 이번 아시안게임의 열기를 국제 대회로 이어간다. 오는 20일부터 21일까지 한일전 대회인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라이벌스 컵 2023’을 진행할 계획이다. 다음 달에는 최상위 국제 대회인 ‘2023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챔피언십’을 연다.

이예린 기자
이예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