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거주자 해외 보유 가상자산 8조 원 넘어

  • 문화일보
  • 입력 2023-10-14 08:00
프린트
세정당국 올해 첫 실태 파악…서울이 전체 개인 신고액의 78%

양경숙 의원, "성실신고 적극 유도, 세원 잠식 방지해야"

올해 세정당국이 처음으로 해외 가상자산 보유 실태 파악에 들어간 가운데 서울 지역 거주자가 해외 계좌에 보유하고 있다고 과세당국에 신고한 가상자산 규모가 8조 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개인 신고액의 80%에 육박한다.

14일 국세청이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서울 거주자 619명이 국세청에 신고한 해외 가상자산은 8조1362억 원으로 집계됐다. 1인당 평균 신고액은 131억 원에 달한다.

지난해 1∼12월 매달 말일 기준으로 어느 하루라도 해외금융계좌 잔액이 5억 원을 초과하는 개인·법인은 계좌 잔액을 세무당국에 신고해야 한다. 지난해까지는 현금·주식·채권·집합투자증권·파생상품 등만 신고 대상이었지만 올해부터 가상자산도 포함됐다.

서울 거주자의 해외 가상자산 신고액은 전체 개인 신고액(10조4150억 원)의 78%를 차지해 전국 시·도 중 가장 많았다.

서울 지역 신고자의 연령별 신고액을 보면 30대가 5조9000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20대 이하가 1조3000억 원으로 뒤를 이었다. 40대는 6473억 원, 50대는 1424억 원이었다.경기도에서는 325명이 총 1조91억 원의 해외 가상자산을 신고했다.

양 의원은 "국세청은 가상자산 보유자의 성실신고를 적극적으로 유도해 가상자산을 통한 세원 잠식을 철저히 방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종 기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