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 3기에도 “캔버스에 한 줄이라도...”, 한국 미술 대표 ‘단색화 대가’ 박서보 화백 92세 별세

  • 문화일보
  • 입력 2023-10-14 11:33
  • 업데이트 2023-10-14 11:5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단색화 거장’ 박서보 화백 별세 ‘단색화의 거장’ 박서보 화백. 연합뉴스



수행하듯 반복해 선 긋는 ‘묘법’연작으로 유명
루이비통 한국화가론 처음 작품 이용해 핸드백 내놓기도
국내 경매시장에서 낙찰 총액 3위 올라


무수히 많은 선을 긋는 ‘묘법(escrite)’ 연작으로 유명한 ‘단색화 대가’박서보(본명 박재홍) 화백이 14일 별세했다. 92세.

1931년 경북 예천에서 태어나 홍익대 서양화과를 졸업한 박 화백은 단색화 대표 화가로 불리며 한국 현대 추상미술 발전에 선구적인 역할을 했다.1967년 시작한 묘법 작업은 연필로 끊임없이 선을 긋는 전기 묘법시대(1967∼1989)를 지나 한지를 풀어 물감에 갠 것을 화폭에 올린 뒤 도구를 이용해 긋거나 밀어내는 방식으로 작업한 후기 묘법시대, 2000년대 들어 자연의 색을 작품에 끌어들인 유채색 작업까지 변화를 거듭해 왔다.박 화백은 2010년 회고전 간담회에서 “묘법은 도(道) 닦듯이 하는 작업”이라며 “그림이란 작가의 생각을 토해내는 마당이 아니라 나를 비워내는 마당이며 내가 나를 비우기 위해 수없이 수련하는 과정이 바로 묘법”이라고 설명했다.

박 화백은 국내외에서 수많은 개인전을 열었고 미국 뉴욕현대미술관과 구겐하임미술관, 시카고 아트인스티튜트, 일본 도쿄도 현대미술관, 프랑스 파리 퐁피두센터, 홍콩 M+미술관 등 세계 유명 미술관이 고인의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홍익대 미대 학장,한국미술협회 이사장을 지냈고 국민훈장 석류장, 옥관문화훈장, 은관문화훈장, 금관문화훈장, 제64회 대한민국 예술원상을 받았다

2021년에는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루이비통이 한국 작가로는 처음으로 박 화백의 작품을 이용한 핸드백을 내놓기도 했다.박 화백의 작품은 지난해 국내 경매시장에서 작가별 낙찰 총액 3위에 오르기도 했다.

아흔을 넘어선 나이에도 작업을 계속했던 박 화백은 올해 2월 페이스북을 통해 폐암 3기 진단 사실을 스스로 밝히며 “캔버스에 한 줄이라도 더 긋고 싶다”며 작업 의지를 드러냈다. 고인의 이름을 딴 미술관이 제주도에 건립 중이다. 그는 말년까지 소셜미디어(SNS) 등을 통해 젊은 세대와도 활발히 소통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윤명숙씨를 비롯해 2남 1녀가 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조문은 이날 오후부터 받는다.

이민종 기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