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도, 숨 턱턱 막히는 ‘1616조’가계부채

  • 문화일보
  • 입력 2023-10-14 14:1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카드론 국내 가계부채가 늘면서 취약계층에 타격을 입힐 것이란 우려를 낳고 있다. 다중 채무자가 주로 이용하는 카드론 잔액도 늘어나고 있다. 연합뉴스





IMF, "韓 부채비율 높아 떨어져야, 취약계층 큰 타격 가능성"경고

금융연구원, "고금리 속 건전성 악화 우려 높아"

국내 금융권 가계대출이 1616조6000억 원을 넘긴 가운데 국제통화기금(IMF)이 부채 비율 저감 노력의 시급성을 지적하고 나섰다. 한국의 명목 국내총생산(GDP)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2023년 말 기준 101.7%로 전 세계에서 네번째로 높아 적색 경고등이 켜진 상태다.

크리슈나 스리니바산 아시아·태평양국장은 13일(현지시간) 모로코 마라케시의 IMF 연차총회장에서 진행한 한국기자단 간담회를 통해"(한국의)가계부채 비율이 꽤 높은 수치로, 수치가 조금 내려와야 된다"며 "금리인상 추세에서 특히나 취약계층에 더 큰 타격을 입힐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금융 자산이라든지 소득이 견고하고 취약가계 비중이 적다는 점에서 시스템 리스크로 이어질 가능성은 제한적"이라며 "디레버리징(부채 축소)을 천천히 시행하기를 권하며 주택담보대출(모기지) 관련 리스크를 줄이는 게 좋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신용상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이날 금융연구원이 펴낸 ‘금융브리프’에 실은 ‘다시 증가하는 가계부채, 향후 관리 방안에 대한 제언’을 통해 "고금리 상황이 상당기간 지속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는 점에서 차주의 부채상환부담 가중 및 가계부채 건전성 악화에 대한 우려가 높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가계부채가 올해 2분기 부터 주택거래량 회복 및 가격상승 기대와 함께 다시 증가세로 전환했다"며 ▲생애 주기 기대소득 흐름을 반영한 가계부채 만기구조 설정▲본래 취지의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로의 정상화▲DSR 산정시 대출상품별 만기구조 및 적용금리의 보수적 적용▲임대사업자 자기자본 투자 비중 확대 필요성을 제언했다.

신 선임연구위원은 "향후 가계부채 증가 추세의 향방은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겠지만 한국은행의 추가 금리인상 여부, 주택시장 상황, DSR 등 금융정책당국의 건전성 규제 정도에 따라 결정될 것"으로 예상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8월말 기준 국내 전 금융권 가계대출 ?(잔액기준)가 은행권 1039조7000억 원, 비은행권 542조9000억 원이라고 발표했다.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이 최근 가계부채 증가세를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민종 기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