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주유소 기름값 14주 만에 하락

  • 문화일보
  • 입력 2023-10-14 07:3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주유소 휘발유·경유 판매 가격 10주 연속 상승 국내 주유소 휘발유와 경유 판매 가격이 14주 만에 하락했다. 지난 9월 22일 서울 시내 한 주유소에 유가 정보가 표시돼 있다. 뉴시스



이번주 휘발유 ℓ당 7.7원·경유 3.8원↓

국제유가 내림세, 유가등락 영향 2주 지나 반영

국내 주유소의 휘발유·경유 가격도 14주 만에 하락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 유가 등락의 영향은 통상 2주 가량 지나 국내 주유소 가격에 반영된다.

1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오피넷)에 따르면 10월 둘째 주(8∼12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지난주보다 ℓ당 7.7원 내린 1788.3원을 기록했다.

서울의 이번 주 휘발유 평균 가격은 ℓ당 1867.2원으로 9.6원 내렸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1742.5원으로 18.7원 하락했다.SK에너지 주유소가 평균 1795.3원으로 가장 가격이 높았고, 알뜰주유소는 1761.0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경유 판매가는 1693.3원으로 3.8원 하락했다.

휘발유와 경유 가격은 지난주까지 13주 연속 상승했지만 하락 전환했다. 이번 주 국제유가는 이란의 하마스 공격 개입 의혹 부인, 미국 주간 원유 재고 증가, 미국 인플레이션 지속 등에 대체로 하락했다.

수입 원유가격의 기준인 두바이유의 이번 주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1.5달러 내린 배럴당 87.8달러였다.

국제 자동차용 경유 가격은 116.1달러로 3.8달러 내렸다. 다만 국제 휘발유 가격은 92.6달러로 0.8달러 올랐다.

대한석유협회는 "2주 전에 국제 유가가 내려서 다음 주도 국내 판매 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스라엘-하마스 전쟁이 수급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국제유가도 안정세를 되찾았다"고 설명했다.

이민종 기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