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소상공인·자영업자 30만명에 1000억원 지원한다

  • 문화일보
  • 입력 2023-11-03 10:22
프린트
전월 납부 이자 돌려주는 ‘이자 캐시백’ 665억원도 지원



하나은행이 고금리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1000억원을 지원한다.

하나은행은 3일 ‘소상공인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개인사업자 고객 약 30만명을 대상으로 이자 캐시백, 서민금융 공급 확대, 에너지 생활비·통신비 지원, 경영 컨설팅 지원 등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먼저 오는 12월부터 약 11만명에게 665억원 규모의 ‘이자 캐시백’ 프로그램을 순차적으로 실시한다. 일정 기간 전월 납부한 이자를 매달 돌려주는 방식이다. 구체적 대상과 규모는 ▲ 코로나19 원금·이자 상환 유예 고객 2500명 40억원 ▲ 제조업 자영업자 고객 2만1000명 210억원 ▲ 희망플러스 대출 고객 3만 2000명 115억원 ▲ 지역신보 보증 신규대출 고객 6만명 300억원 등이다.

서민금융상품 이용자, 고금리 취약 차주 등을 대상으로 1인당 최대 20만원, 약 300억원 규모의 에너지 생활비도 지원한다. 신규 가맹점 소상공인 고객에게는 1인당 5만원(총 20억원)의 통신비를, 개인사업자 대출을 이용하는 고객 중 일부를 선정해 컨설팅 비용 1인당 50만원(총 15억원)도 지원한다.

이승열 하나은행장도 이날 강성묵 하나증권 대표와 이호성 하나카드 대표 등과 함께 이날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을 찾아 소상공인들과 소통하고 실질적인 도움을 약속했다. 이 행장은 "자영업자 고객에게 필요한 것은 단순한 금융 지원 뿐 아니라, 금융과 비금융을 폭넓게 아우르는 종합적 지원 대책으로, 사장님들이 힘내실 수 있도록 내실 있고 촘촘하게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지현 기자
신보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