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마저도 美 신용등급 전망 ‘부정적’으로 하향

  • 문화일보
  • 입력 2023-11-11 07:42
  • 업데이트 2023-11-11 07:4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자료사진



3대 국제신용평가사 모두 美 등급 하향 가능성
막대한 재정적자와 정치 양극화가 하향 전망 원인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10일(현지시간) 미국의 국가신용등급을 최고 등급인 ‘Aaa’로 유지하되 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조정한다고 밝혔다. 3대 국제신용평가사 중 유일하게 미국 신용등급을 최고 등급으로 유지하고 있는 무디스마저 등급 하향 가능성을 경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무디스는 이날 신용평가 보고서를 내고 “미국의 재정 건전성에 대한 위험이 증가했고, 국가 고유의 신용 강점이 더는 이를 완전히 상쇄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등급전망 하향 배경을 설명했다.

무디스는 “금리가 높아진 가운데 정부지출을 줄이거나 세입을 늘리려는 효과적인 재정 정책적 조치가 없는 상황”이라며 “미국의 재정적자가 막대한 수준에서 유지되면서 채무 능력을 유의미하게 약화시킬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평가했다.

미국 정치권 정쟁에 따른 정책 불확실성도 전망 하향의 한 요인으로 꼽았다. 무디스는 “의회 내 정치 양극화가 지속되면서 채무 능력 약화를 늦추려는 후속 행정부의 재정 계획이 합의에 이르지 못할 위험을 높이고 있다”라고 판단했다.

앞서 국제신용평가사 피치는 지난 8월 미국 국가신용등급을 AAA에서 AA+로 전격 하향하면서 “향후 3년간 예상되는 미국의 재정 악화와 국가채무 부담 증가, 거버넌스의 악화 등을 반영한다”라고 하향 배경을 설명한 바 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2011년 미국 등급을 AAA에서 AA+로 하향한 바 있어, 현재 3대 주요 국제신용평가사 중 미국에 최고 등급을 유지하고 있는 곳은 무디스가 유일하다.

신보영 기자
신보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