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담대 변동금리 기준’ 코픽스, 10월 0.15%P 상승...두달 연속

  • 문화일보
  • 입력 2023-11-15 15:55
프린트
10월 정기예금과 금융채 금리가 오르면서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주담대) 변동금리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도 2개월 연속 상승했다.

15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10월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9월(3.82%)보다 0.15%포인트(p) 높은 3.97%로 집계됐다. 지난 4월(3.44%) 기준금리(3.50%) 아래로 추락한 코픽스는 5월(3.56%) 반등한 뒤 오름세를 유지하다 7월(-0.01%p)과 8월(-0.03%p) 잇따라 하락했지만, 9월(0.16%p) 상승세로 반전한 뒤 10월까지 2개월째 올랐다. 잔액 기준으로도 3.88%에서 3.90%로 0.02%p 상승했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이 조달한 자금의 가중평균금리로, 은행 예·적금, 은행채 등 수신상품의 금리 변동이 반영된다. 코픽스가 떨어지면 그만큼 은행이 적은 이자를 주고 돈을 확보할 수 있다는 뜻이며, 코픽스가 오르면 그 반대다.

2019년 6월부터 새로 도입된 ‘신(新)잔액기준 코픽스’(3.33%) 역시 한 달 새 0.04%p 높아졌다. 신잔액 코픽스에는 기타 예수금과 차입금, 결제성자금 등이 추가로 고려된다. 시중은행들은 16일부터 신규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에 이날 공개된 코픽스 금리를 반영할 예정이다.

신보영 기자
신보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