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질식 배구’로 삼성화재 완파하고 남자배구 5연승

  • 연합뉴스
  • 입력 2023-11-16 06:36
  • 업데이트 2023-11-16 06:3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상대 공격을 차단하는 대한항공 3인 블로킹[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정한용-임동혁 쌍포, 26득점 합작해 팀 승리 앞장
여자부 도로공사는 페퍼저축은행 잡고 6위에서 5위 도약


남자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상대를 강하게 압박하는 ‘질식 배구’로 삼성화재를 제압하고 1라운드에서 패배를 설욕했다.

대한항공은 15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홈경기에서 삼성화재에 세트 점수 3-0(25-20 25-19 25-22)으로 완승했다.

5연승을 질주하며 시즌 6승 2패, 승점 19를 만든 리그 2위 대한항공은 1위 우리카드(7승 1패·승점 20)를 승점 1차로 맹추격했다.

특히 대한항공은 지난달 19일 삼성화재와 1라운드 대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2-3으로 패배했던 걸 완벽하게 되갚았다.

1라운드 개막전 패배 이후 5연승을 달려 한때 리그 선두로 나서기도 했던 삼성화재는 최근 2연패(5승 3패·승점 14)로 상승세에 제동이 걸렸다.

대한항공은 정한용(14득점)과 임동혁(12득점) 쌍포의 활약에 어떤 공이 넘어오든 받을 것만 같은 탄탄한 수비를 앞세워 상대를 제압했다.

여기에 블로킹 득점 9-3으로 코트 앞까지 완전히 장악해 삼성화재의 손발을 완전히 묶었다.

대한항공의 강서브는 삼성화재 수비를 무너뜨려 리시브가 세터 반경 1m에 떨어지는 비율을 뜻하는 리시브 효율은 60.87%(대한항공)와 25.76%(삼성화재)로 크게 벌어졌다.

삼성화재는 주포 요스바니 에르난데스(등록명 요스바니)가 팀에서 가장 많은 14점을 냈으나 혼자 범실 12개를 저지르고 공격 성공률도 37.93%에 그쳤다.

1세트 대한항공은 상대 주포 요스바니를 봉쇄해 기선을 제압했다.

대한항공이 쌓은 철벽 블로킹에 요스바니는 1세트 2득점, 공격 성공률 11.11%로 완전히 가로막혔다.

대한항공은 정한용이 1세트에만 혼자 7점을 내고, 곽승석도 4점으로 거들어 25-20으로 손쉽게 잡았다.

2세트는 더 수월했다.

1세트 득점 기회에서 정한용에게 주로 공을 공급했던 대한항공 세터 한선수는 2세트 들어 임동혁과 곽승석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여기에 임동혁은 2세트 초반 전광판까지 따라가 공을 살려내는 디그로 팀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삼성화재는 2세트까지 요스바니가 활로를 찾지 못하자 에디 자르가차(등록명 에디)를 투입했으나 큰 효과를 보지 못했다.

대한항공은 3세트 삼성화재가 리시브마저 흔들리자 더 거세게 몰아쳤다.

세트 중반 삼성화재 박성진과 김정호의 공격력이 살아나 동점을 허용했으나 21-20에서 정한용과 임동혁의 연속 후위 공격 득점을 앞세워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홈팀 한국도로공사가 페퍼저축은행을 세트 점수 3-1(25-23 25-22 18-25 26-24)로 꺾었다.

승점 9(2승 6패)를 찍은 도로공사는 이날 경기가 없었던 IBK기업은행(3승 5패·승점 8)을 6위로 밀어내고 5위로 도약했다.

2승 6패, 승점 5에 머무른 페퍼저축은행은 여전히 여자부 최하위다.

이날 도로공사 외국인 선수 반야 부키리치(등록명 부키리치)와 페퍼저축은행 야스민 베다르트(등록명 야스민)는 나란히 29득점을 책임졌다.

부키리치는 범실 6개로 안정적인 공격을 했고, 야스민은 후위 공격 10개에 블로킹 득점 3개, 서브 득점 2개로 트리플크라운에 가까운 성적을 냈으나 범실 12개를 쏟아냈다.

먼저 두 세트를 잡은 도로공사는 3세트에만 11점을 몰아친 야스민의 강타를 막지 못해 한 세트를 내줬다.

4세트에서는 23-24로 먼저 세트 포인트를 내줬으나 배유나의 시간차 공격과 전새얀의 서브 에이스, 타나차 쑥솟(등록명 타나차)의 공격으로 3연속 득점해 승점 3을 챙겼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