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점 하루 만에 거대한 구멍이 ‘뻥’…중국 마트 바닥 꺼지며 대형 싱크홀 참사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3 08:08
  • 업데이트 2023-11-23 08:3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에서 개점 하루가 지난 마트의 바닥이 꺼지면서 큰 구멍이 생기는 사고가 발생했다. CCTV 캡쳐



쇼핑하던 손님들이 갑자기 큰 구멍 아래로 빨려 들듯 떨어진다. 진열대 역시 순식간에 도미노처럼 무너지며 아래로 빨려 들어간다. 중국에서 개점한지 하루밖에 안된 대형 마트의 바닥이 꺼지면서 큰 구멍이 생기는 사고가 발생한 현장 모습이다. 일각에서는 부실공사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 19일 중국 매체 극목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사고는 이날 허난성(河南省) 지위안(濟源)시의 한 마트에서 일어났다. 해당 마트는 전날 영업을 개시한 매장이었지만, 순식간에 폭격을 맞은 듯 아수라장이 돼버린 모습이다. 중국 SNS에 공유된 다른 영상들에는 매장 바닥에 큰 구멍이 뚫린 모습이 찍혔다.

다행히 큰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당국은 손님 2명이 구멍에 빠져 가벼운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현재 사고 현장은 봉쇄됐으며, 당국은 정확한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조사가 끝나지 않았지만 부실공사가 원인 아니냐는 의혹도 나오고 있다. 무너진 바닥 아래를 찍은 영상을 보면 구멍의 깊이는 1m 이상이고, 양쪽 옆에 벽돌로 쌓은 벽이 있었다. 터널이나 하수구처럼 보이는데, 꺼진 바닥 아래가 원래 빈 공간이었다. 결론적으로 제대로 바닥 공사를 하지 않은 것처럼 보인다는 것이다

김선영 기자
김선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