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차기 총리감 여론조사 1위는 이시바 전 간사장…기시다 총리는 6위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7 10:2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시바 전 간사장이 2020년 9월 12일 자민당 총재 선거 토론회에서 앞을 응시하고 있는 모습. AP뉴시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이끄는 내각 지지율이 정권 출범 후 최저치를 연이어 기록 중인 가운데 사실상 차기 총리가 될 자민당 총재에 적합한 인물로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의원이 여론조사에서 선두를 차지했다.

27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 신문이 지난 24∼26일 TV도쿄와 공동으로 18세 이상 남녀 869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 16%는 차기 자민당 총재에 적합한 인물로 과거 자민당 간사장을 지낸 이시바 의원을 꼽았다. 내각제인 일본에서는 집권 여당 총재가 일반적으로 내각 총리를 맡는다. 이어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전 환경상(15%), 고노 다로(河野太郞) 디지털상(13%),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경제안보 담당상(9%),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전 총리(5%)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기시다 총리(4%)는 6번째를 차지해 스가 전 총리에도 못 미쳤다.

기시다 내각의 지지율이 최저치를 연달아 갱신하자, 다카이치 경제안보 담당상과, 고이즈미 환경상은 각각 공부회를 발족해 차기 총재선거를 위한 세력 모으기에 나섰고, 이시바 전 간사장은 "총재 선거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다"고 밝히는 등, 기시다 내각 강판이 현실화하는 모습이다.

김선영 기자
김선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