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메타 대변인 수배 명단에 올려...왜?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7 10:4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AP 연합뉴스



러시아 정부가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모기업 메타의 앤디 스톤 대변인을 수배 명단에 올렸다고 미국 매체 악시오스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러시아가 메타를 ‘테러리스트와 극단주의자’ 그룹 명단에 추가한 데 이은 조치다.

수배된 스톤의 정확한 혐의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러시아 국영 뉴스통신 타스는 전날 스톤이 러시아 연방 형사법 조항에 따라 수배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달 초에는 러시아 법원이 진행한 궐석 재판에서 스톤에 대해 ‘테러리즘을 도운’ 혐의로 체포 명령을 내렸다는 러시아 독립 언론 메디아조나의 보도가 나왔다.

메타 측은 이에 대한 질문에 답을 내놓지 않았다고 악시오스는 전했다.

미국 기업 메타는 지난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자 이를 공개적으로 비판하며 러시아 정부와 갈등을 빚어왔다.

황혜진 기자
황혜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