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FA 김재윤 보상선수로 삼성 우완 문용익 지명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9 14:4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의 문용익. 삼성 제공



프로야구 KT가 자유계약선수(FA) 김재윤(33)의 삼성 이적에 따른 보상 선수로 오른손 불펜 투수 문용익(28)을 지명했다.

KT는 29일 "문용익은 최고 시속 150㎞대 빠른 직구와 수준급 슬라이더를 구사하는 투수다. 내년 시즌 불펜 전력에 보탬이 될 것으로 판단했다"고 전했다.

올해 KT 마무리 투수로 활약한 김재윤은 FA 자격을 얻은 뒤 지난 22일 삼성과 계약기간 4년, 최대 총액 58억 원에 계약했다. 김재윤은 FA B등급을 받았고, KT는 보호선수 25명을 제외한 나머지 선수 중 한 명인 문용익을 지명했다.

2017년 신인드래프트 2차 6라운드로 삼성에 입단한 문용익은 2021년부터 1군에서 뛰었다. 올 시즌엔 14경기에 등판해 1패 평균자책점 4.15를 남겼다.

정세영 기자
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