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만에… 인도 터널 붕괴 41명 전원구조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9 11:4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8일 인도 우타라칸드주 우타르카시 지역 고속도로 터널 붕괴 사고 현장에서 푸슈카르 싱 다미(앞줄 오른쪽) 우타르칸드주 총리가 구조된 한 인부(〃왼쪽)를 껴안고 건강 상태 등에 대해 묻고 있다. AFP연합뉴스



모디총리, 인부들과 직접통화
현지선 “히말라야 기적” 찬사


인도 북부 히말라야산맥 지역에서 공사 중이던 터널이 붕괴해 갇혀 있던 인부 41명이 16일 만에 모두 구조됐다. 인도 현지는 이번 구조작업을 ‘히말라야의 기적’이라고 칭하며 인부들의 귀환을 환영했다.

28일 타임스오브인디아 등에 따르면 우타라칸드주 우타르카시 지역 고속도로 터널 붕괴 사고로 터널 내에 갇혀 있던 인부 41명은 이날 한 명씩 구조용 철제관을 통해 나왔다. 이들은 나온 즉시 대기 중이던 응급차에 실려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병원으로 이송된 인부들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안부를 확인했다.

이번 사고는 지난 12일 오전 6∼7시쯤 건설 중인 고속도로 터널에서 발생했다. 터널 입구에서 200m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약 60m 길이의 천장이 산사태로 무너져 내린 것이다. 이로 인해 현장에서 작업하던 인부들이 8.5m 높이에 2㎞ 길이의 터널 구간에 갇혔다. 구조팀은 사고 직후 관으로 잔해를 관통해 인부들이 고립된 지점까지 닿게 한 뒤 이를 통해 산소와 음식, 물, 약품 등을 공급했다. 지난주부터는 이보다 조금 더 큰 직경 15㎝ 관을 잔해 속으로 투입해 음식, 식수, 전기 등을 공급해왔다.

구조팀은 또 인부들을 구조하기 위해 직경 80㎝ 철제관을 잔해 속으로 수평으로 투입하는 드릴 작업을 진행했다. 하지만, 대형 드릴 기계가 부서지는 등 여러 차례 난관에 부딪히며 구조작업이 지연됐다. 그러자 구조대원들은 손으로 흙을 파내 잔해 속 통로를 만드는 이른바 ‘쥐구멍 채굴 기술’을 활용해 사투를 벌인 끝에 28일 인부들이 있는 공간과 철제관을 연결하는 데 성공했다. 구조 당국은 비상 대책으로 26일부터는 터널 윗부분에서 수직으로 통로를 내는 작업을 병행하기도 했다.

니틴 가드카리 인도 도로교통부 장관은 이날 구조 완료 후 성명을 통해 “여러 기관이 잘 조율한 덕에 구조가 가능했다”며 “최근 몇 년간 가장 중요한 구조 작업 중 하나”라고 말했다.

김선영 기자 sun2@munhwa.com
김선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