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관 “국가와 대통령 위한 충정으로 사퇴”…방통위는 직무대행체제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1 15:31
  • 업데이트 2023-12-01 15:4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퇴 입장 밝히는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뉴시스)

“오직 국가와 대통령을 위한 충정으로 사퇴 결심했다.”

탄핵소추안 표결을 앞두고 자진사퇴한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이 이같이 사퇴 이유를 밝혔다.

이 위원장은 1일 윤석열 대통령이 사의를 수용해 재가한 뒤 정부과천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방송통신위원장직을 사임한 것은 거야(巨野)의 압력에 떠밀려서도 아니고, 야당 주장처럼 정치적 꼼수는 더더욱 아니다”면서 “거대 야당이 국회서 추진 중인 나에 대한 탄핵소추가 이뤄질 경우, 그 심판 결과 나오기까지 몇 개월이 걸릴지 알 수 없다. 그동안 방통위가 사실상 식물상태가 되고 탄핵을 둘러싼 여야 공방 과정에서 국회가 전면 마비되는 상황은 내가 희생하더라도 피하는 게 보직자의 도리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거대 야당이 숫자의 우위를 앞세워 밀어붙이는 탄핵소추의 부당성에 대해서는 이미 국민 여러분께서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런 탄핵소추는 비판받아 마땅하나 국정을 책임지는 입장에선 대의를 우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위원장은 “어떤 자리에 있더라도 대한민국의 글로벌 미디어 강국 도약과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언론 정상화의 기차는 계속 달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전날 윤 대통령에게 직접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 대해선 “구두로 했고 인사혁신처에 전달된 것으로 안다. 다만 (수용) 결정은 오늘 하신 것이고, 인사권자의 결정에 이렇다 저렇다 말하기는 어렵다”고 전했다.

한편 이 위원장의 사퇴로 방송통신위원회는 1인 체제에 돌입했다. 이 날 방통위는 “방통위 설치법 및 방통위 회의 운영 규칙에 따라 이상인 부위원장이 방통위 위원장의 직무를 대행함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안진용 기자
안진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