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 정찰위성 5기+초소형위성 추가 확보…“軍 감시정찰자산 극대화”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2 07:3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일 새벽 발사에 성공해 우주궤도에서 해외지상국과 첫 교선에 성공한 한국의 첫 군사정찰위성 1호기 모형도. 국방부 제공



사업 추진 9년6개월만에 첫 위성 발사…당초 계획보단 3년 지연
국내 기관·업체 참여해 위성 개발…5기 운영 시 2시간마다 한반도 관찰
군정찰위성과 초소형위성체계 상호보완적 운용, 군 독자 감시정찰자산 역량 극대화


우리 군의 정찰위성 1호기가 2일 새벽 궤도에 오르며 군사정찰위성 확보 사업(425 사업)이 드디어 첫 열매를 맺었다.

군 당국은 이번 위성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총 5대의 정찰위성을 확보해 전력화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군은 2010년대 초반부터 한반도와 주변 지역의 영상정보를 수집하는 군사 정찰위성을 획득하고자 약 1조20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425 사업을 추진해왔다. 북한의 핵 시설과 미사일 기지 등 핵심 표적을 독자적으로 감시하며 발 빠르게 대응하겠다는 계획이다.

국방부는 군사정찰위성과 별도로 초소형위성체계 사업도 진행 중이다. 국방부는 2일 "우리 군은 신속한 징후 감시 및 조기경보를 위한 초소형위성체계 사업도 체계개발 진행하고 있다"며 "군정찰위성과 초소형위성체계의 상호보완적 운용으로 군 독자적 감시정찰자산의 역량을 극대화해 북한 경쟁 구도에서 압도적 우위를 차지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방위사업청과 국방과학연구소(ADD) 주도로 고성능 영상레이더(SAR) 탑재 위성 4기와 전자광학(EO)·적외선(IR) 탑재 위성 1기 등 총 5기의 정찰위성을 확보할 예정이다. ‘425’라는 사업 명칭도 SAR(사)·EO(이오)를 이어 발음해 붙여졌다.

사업 추진은 2014년 6월 열린 제80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확정됐는데, 이로부터 첫 위성 발사까지 10년 가까이 걸렸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위성의 궤도와 고도. 남북한 군사정찰위성은 모두 저궤도 우주공간을 선회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당초엔 2020년 첫 위성을 발사한다는 목표였으나 3년쯤 늦어졌다. 예산 당국과 국회 심의과정에서 예산이 삭감되고, 운영 주체를 놓고도 국정원과 군이 이견을 보이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기 때문이다.

이날 발사된 1호기는 EO·IR 위성으로 시험운용기간을 거쳐 내년 상반기 중 본격적인 정찰 임무를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가시광선을 활용해 지상을 직접 촬영하는 방식이어서 해상도는 높지만 구름이 끼면 감시가 제한된다.

나머지 4기의 정찰위성은 모두 SAR 위성으로 2025년까지 순차적으로 발사된다. 전자파를 지상 목표물에 쏜 뒤 반사돼 돌아오는 신호 데이터를 합성해 영상을 만드는 방식이어서 날씨와 관계없이 북한의 동향을 면밀히 관측할 수 있다.

5기가 모두 가동되면 약 2시간 간격으로 한반도를 관찰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위성 개발에는 국내 기관들이 참여했다. 1호 위성 제작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과 ADD, 국가보안기술연구소 등이 함께했다. 위성에서 정찰·통신 등 기능을 담당하는 부분은 항우연이, IR 관련 부분은 ADD가 맡았다. 국가보안기술연구소에서는 보안시스템을 만들었다.

추후 발사될 SAR 위성 4기의 개발에도 국내 기업·기관이 참여할 계획이다.

정충신 선임기자
관련기사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