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마스, 이스라엘 인질 석방 대가로 “전면 휴전·모든 팔레스타인 수감자 석방” 요구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3 10:5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0월 7일 하마스의 기습공격 당시 인질로 잡혀갔던 이스라엘인 아감 골드스타인 알모스(17·가운데)가 26일 하마스와 이스라엘 휴전에 따라 풀려난 뒤 슈나이더 아동 의료센터에서 가족의 품에 안겨 눈물을 흘리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2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인질 석방을 대가로 전면적 휴전과 이스라엘에 있는 모든 팔레스타인 수감자 석방을 요구했다.

하마스 정치국 2인자인 살레흐 알아루리 부국장은 이날 아랍권 알자지라 방송 인터뷰에서 "전면적인 휴전과 모든 팔레스타인 수감자의 석방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더 이상 인질을 풀어주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재 진행 중인 휴전 관련 협상은 없다"며 "이스라엘은 새로운 조건에 따른 인질·수감자 교환 합의를 원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알아루리는 "이스라엘은 아직도 우리가 아동과 여성 인질을 억류하고 있다고 주장한다"며 "그러나 우리는 모든 여성과 어린이를 석방했으며, 이제 우리 수중에는 남성과 군인들만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잡고 있는 성인 인질들은 과거에 군 복무를 했고, 지금도 (예비군으로) 복무 중인 사람들"이라고 덧붙였다.

알아루리는 또 휴전 합의의 조건으로 이스라엘과 시신을 교환하는 것에는 동의한다면서도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폭격으로 숨진 이스라엘인들의 시신을 수습하는 데에는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앞서 이스라엘 총리실은 휴전 재개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졌다며 중재국 카타르에서 관련 논의를 진행하던 이스라엘 정보기관 모사드의 다비드 바르니아 국장 등에게 귀국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현욱 기자
이현욱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