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는 자발적 매춘” 교수에 견책 제청한 경희대…동문회 “비겁한 결정”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3 15:51
  • 업데이트 2023-12-03 16:2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최정식 교수 파면 요구 시위하는 경희대 철학과 동문회. 연합뉴스



“교수가 아무 망언 내뱉어도 시말서 한장이면 끝인가” 비판

“위안부는 자발적 매춘”이라는 발언으로 논란을 사고 있는 최정직 교수에 대해 학교가 경징계를 제청한 사실이 드러나자 반발이 일고 있다.

경희대 철학과 동문회는 이에 대해 “실망스럽고 비겁한 결정”이라고 반발하며 최 교수에 대한 경징계 제청을 철회하고 중징계를 내려달라는 입장문을 학교에 보냈다고 3일 밝혔다. 경희대 교원인사위원회는 지난달 14일 학교법인 경희학원에 최 교수에게 ‘견책’ 수준의 경징계를 내려달라고 제청했다. 견책은 파면, 해임, 정직, 감봉에 이은 가장 낮은 수준의 징계로 훈계 조치에 그친다. 동문회는 입장문을 통해 “민족 정서와 현행법을 거스르는 망언 사태에 대해 학교 당국은 가장 가벼운 징계 처분을 내렸다”며 “이제 교수들은 아무 망언이나 내뱉어도 시말서 한 장 쓰면 끝이라는 선례를 경희대가 남겼다”고 비판했다.

동문회는 또 학교의 징계가 국회 교육위원회의 조치 요청을 반영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교육위는 지난달 21일 전체 회의에서 “‘자식 같아서 그랬다’는 미투 가해자의 말이 이해된다”는 등 최 교수의 성차별적 발언도 함께 문제 삼으며 관련 조치를 요구했지만 학교는 위안부 발언만을 징계 대상으로 삼았다는 것이다. 동문회는 학교 당국에 중징계 결정, 재발 방지 방안 마련, 최 교수의 공식 사과문 공표를 촉구했다.

경희대 철학과 소속인 최 교수는 지난해와 올해 ‘서양철학의 기초’ 강의에서 “일본군 따라가서 매춘 행위를 한 사람들이 위안부”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다.

이현욱 기자
이현욱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