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건 “호주 흉기 피습 동생, 화장해 품에 안고 韓 돌아와”

  • 뉴시스
  • 입력 2023-12-04 09:35
  • 업데이트 2023-12-04 09:5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이동건이 호주 유학 시절 흉기 난동으로 세상을 떠난 동생의 마지막을 이야기했다.

3일 방송된 SBS TV 예능물 ‘미운 우리 새끼’에서 이동건이 모친과 함께 동생의 생일상을 챙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동건의 동생은 15년 전, 스무 살이던 해에 세상을 떠났다. 이동건은 8살 터울의 동생과 우애가 두터웠다고 했다.

이동건은 “그날을 생각해 보면 내가 기억하는 건 그거다. 난 슬플 겨를이 없었다”며 동생이 사고를 당한 날을 언급했다. “딱 5초 슬펐다. 5초 무너져 내린 다음에 엄마를 찾았다”며 “엄마 지금 어떻지? 아버지는? 그 뒤로 계속 그렇게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이어 “호주에 가서 수습해서 와서 장례 치를 때까지 나는 계속 어머니 봤다가 아버지 봤다가”며 “나는 사실 별로 힘든지 몰랐다. 부모님이 괜찮은 걸 확인하고 나니 몰려오더라”고 털어놨다. 이에 모친은 “네가 술로 잠도 못 잔다는 걸 듣고 너무 미안했다”고 말했다.

모친은 “아들을 화장할 때가 가장 힘들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이동건의 요청으로 동생을 화장했었다고. “우리가 전화받고 3시간 만에 비행기 타고 호주에 갔다. 나는 편하게 데려가려고 요구했다”며 “한국이 아니라 그 처리 과정이 늦어지면서 애가 변해가는 모습을 보니까 예쁘고 천사 같은 모습으로 남겨두고 화장을 해서 데려가자고 제가 요구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난 내가 안고 비행기에 탔는데 마침 옆자리가 비었고 옆에 잠깐 내려놨는데 ‘좌석을 사든지 해야한다’라고 해서 알겠다고 했다. 그 품에 안고 돌아온 게 나는 의미가 있었다”고 했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