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아동위해 써달라”… 박진영, 10억 기부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5 11:5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병원 5곳에 2억씩 전달
지난해도 사재 10억 내놓아


가수 박진영이 취약계층 아동을 돕는 데 써달라며 10억 원을 기부했다.

박진영이 사재를 출연해 마련한 기금은 삼성서울병원을 비롯한 국내 지역 거점 병원 5곳에 각 2억 원씩 총 10억 원이 전달돼 온정의 손길이 필요한 아동에게 쓰일 예정이다.

이를 기념해 4일 오후 서울 강동구 성내동에 위치한 JYP엔터테인먼트 본사에서 ‘국내외 취약계층 치료비 지원 기부’ 감사패 전달식(사진)이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박진영은 “저에게도 3세, 4세 두 딸이 있다. 자녀를 키우는 아빠가 되어보니 너무 많은 아이들이 몸이 아픈 것만으로도 힘들 텐데 치료비까지 부족한 상황이 얼마나 버거울지 생각하면 참 가슴 아프다”면서 “아이들, 또 이를 바라보는 부모들의 마음을 지켜줄 수 있도록 우리가 하나가 돼서 힘이 되어주면 좋겠다는 마음에서, 치료비가 필요한 환아들에게 직접 쓰일 수 있도록 병원에 기금을 전달하기로 했다”고 기부 이유를 밝혔다.

박진영은 지난해에도 치료가 필요한 아이들을 위해 10억 원을 전달한 바 있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박진영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사재 10억 원을 취약계층 치료비 지원을 위해 기부했다. 2년간 총 20억 원의 개인 재산을 기부하며 꾸준한 나눔 행보를 펼치고 ‘선한 영향력 전파’와 ‘노블레스 오블리주’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고 전했다.

안진용 기자 realyong@munhwa.com
안진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