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난‘ 호주 우체국, 편지 격일 배달로 전환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6 14:45
  • 업데이트 2023-12-06 16:5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호주 퍼스의 포레스트 플레이스에 있는 퍼스 우체국. 연합뉴스



경영난에 시달려온 호주 우체국이 200년 만에 편지 배달 주기를 매일에서 격일로 전환한다.

6일(현지시간) 호주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에 따르면 호주우체국은 내년부터 편지 배달은 기존 매일에서 이틀에 한번 주기로 변경할 것이라고 밝혔다.

폴 그라함 호주우체국 최고경영자(CEO)는 “전자상거래는 급증하는 데 반해 편지 수요는 점점 감소하고 있다”면서 “편지 배달 주기를 늘리면 직원들이 소포와 물품 처리에 더 집중할 수 있어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배달 주기 변경이 시행되면 호주우체국 직원들은 반나절은 일반 편지를 배달하고 나머지 시간은 소포와 특급우편 처리에 할애하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우체국이 일일 편지 배달을 중단하기로 한 것은 최근 심화하는 경영난에 대한 대응 성격으로 보인다.

2023 회계연도(2022년7월~2023년6월) 동안 호주우체국은 5억건 이상 소포를 배달했으나 상대적으로 수익성이 낮은 편지 배달에 들어간 비용 때문에 무려 2억 호주달러(약1730억 원) 적자를 기록한 바 있다. 편지 격일 배달제와 함께 호주우체국은 경영난을 타개하기 위해 일반우표 가격을 현행 1.2호주달러(1038원)에서 1.5달러(1300원)로 인상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황혜진 기자
황혜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