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상도역∼상도2동주민센터 일대 전신주 51개 ‘지하’로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6 07:4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동작구 공중선 지중화사업 상도로 1단계 구간 위치도. 동작구청 제공



5개 구간 중 2년 만에 첫 성과
2026년까지 4개 구간 추가 목표



서울 동작구는 공중선 지중화사업 상도로 1단계 구간인 상도역부터 상도2동주민센터까지 전신주 51개를 모두 철거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 2021년 5월 첫 삽을 뜬지 2년 여만에 해당 구간의 모든 공중선과 전신주를 지하 매설해 안전한 보행·차량 통행 환경을 조성했다.

구는 오는 2026년까지 나머지 4개 구간 공사도 차례로 진행할 예정이다.

향후 지중화 사업 대상 구간은 △상도로2·3단계(상도2동주민센터∼신대방삼거리역) △사당로(신남성초교∼솔밭로 입구) △은로초교 등 통학로(중대사대부속초교∼흑석어린이집) 등이다.

구는 국비 지원사업인 그린뉴딜을 적극 활용해 지중화사업에 따른 구 재정 부담도 줄여 나가고 있다.

더불어 구는 전신주 이설도 적극적으로 추진 중이다. 구는 관내 통행 불편 전신주에 대한 전수조사를 진행, 올해 6개를 이설 했고 연말까지 4개를 추가해 총 10개의 전신주를 정비할 계획이다.

박일하 동작구청장은 "공중에 난립했던 케이블과 거리 사이사이 전신주를 정비해 상도로 주요 지역이 눈에 띄게 쾌적해졌다"며 "앞으로도 도시미관 개선과 안전한 보행 환경 조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일하는 동작구가 되겠다"고 말했다.

민정혜 기자
민정혜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