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을 출마 염두” 박민식, 험지 출마도 배제 안해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6 11:14
  • 업데이트 2023-12-06 12:1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이 지난달 28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사옥 ‘1784’에서 열린 일상 속 보훈문화 확산을 위한 국가보훈부-네이버 업무 협약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가보훈부 제공



BBS라디오서 “윤석열 정부 지킬 파이터 필요하다는 요청 따를 것”
“개인 의지보다 당의 전체적인 총선 전략과 궤를 같이 해야 ”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은 6일 “(분당갑에) 출마를 했다가 안철수 의원이 올 때 양보를 했다. 그래서 나한테 분당을 (출마) 명분이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BBS 라디오에 나와 “지난번 (보궐선거에) 당 지도부의 오케이를 받아서 부산에서 분당으로 지역구를 옮겨 출마를 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4일 발표된 개각에서 교체 대상에 오른 박 장관은 총선 출마를 준비 중이다. 안 의원의 지역구(경기 성남 분당갑) 옆인 분당을을 염두에 두고 있다.

지난해 분당갑 보선은 김은혜 전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경기도지사에 출마하면서 치러졌다. 박 장관이 이곳에 출마를 선언했다가 안 의원(당시 대통령직인수위원장) 전략공천과 맞물려 뜻을 접고 양보했다.

박 장관은 김 전 수석도 분당을 출마를 염두에 둔 데 대해선 “당이 총선 승리를 위해 적재적소에 전략을 짜지 않겠나”라며 “개인의 의지도 중요하지만, 당의 전체적인 총선 전략에 궤를 맞춰서 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자신을 향해 ‘험지 출마’ 요구가 올 경우 어떡하겠느냐고 묻자 “제일 중요한 것은 총선 승리를 해서 윤석열 정부를 지키고 성공적으로 이끌어야 하는 것”이라며 “거기에 필요하다면 어떤 사람이라도 그런 역할을 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를 지킬 파이터가 필요한 것 아니냐는 요청을 많이 받았다”며 “윤석열 정부를 성공시켜야 한다는 강력한 요청을 따르는 것이 옳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