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최대명절 ‘송끄란’ 유네스코 무형유산 등재에 축제 분위기…세타 총리, 방콕 시청서 축하연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7 14:1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송끄란 축제 거리 물총 싸움 모습AFP 연합뉴스

‘물총 축제’등 소프트 파워로 강화 예정


태국 최대 명절이자 축제인 송끄란이 유네스코 (UNESCO) 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며 태국이 축제 분위기에 빠졌다. 태국은 대대적인 축하 행사를 열고, 내년부터는 송끄란 축제를 더욱 확대해 소프트 파워를 강화하는 계기로 삼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7일 방콕포스트와 네이션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보츠와나에서 전날 열린 유네스코 제18차 무형문화유산보호협약 정부간위원회에서 송끄란의 무형문화유산 등재가 공식 발표됐다. 송끄란은 가면극 ‘콘’, 태국전통마사지, 남부 전통무용 ‘노라’ 등에 이어 태국의 네 번째 유네스코 문화유산이 됐다.

세타 타위신 태국 총리는 송끄란의 문화유산 등재에 감사와 축하를 표했다. 그는 이날 방콕시청 앞 광장에서 열리는 축하 행사를 직접 주재하며 시민들과 기쁨을 나눌 예정이다.

송끄란은 한국의 설날에 해당하는 태국 고유의 새해 명절이다. 태양이 황도십이궁(黃道十二宮) 가운데 첫째 자리인 양자리(Aries)로 이동하는 시기다. 태국인들은 이때 새해가 시작되는 것으로 여기고, 불운을 씻고 행운을 비는 의미로 손에 물을 뿌리고 불상에도 정화수를 뿌린다. 또한 도시에 사는 이들은 귀경해 가족과 시간을 보내거나 사원을 참배하기도 한다.

이런 의식에서 비롯된 물축제가 송끄란의 명물이자 대표 행사로 자리 잡았다. 매년 4월 13∼15일로 정해진 송끄란 연휴에는 거리에서 서로 물을 뿌리고 물총을 쏘는 축제가 열린다.

김선영 기자
김선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