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KB손보, 드디어 12연패 끊었다…OK금융그룹에 3-0 완승

  • 연합뉴스
  • 입력 2023-12-07 06:17
  • 업데이트 2023-12-07 06:1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2연패 탈출한 KB손해보험[한국배구연맹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팀 최다 연패 굴욕서 탈출…올 시즌 첫 승점 3획득
IBK기업은행은 GS칼텍스에 3-1 승리…4위로 점프


남자 프로배구 최하위 KB손해보험이 4위 OK금융그룹을 꺾고 지긋지긋했던 12연패 사슬을 끊어냈다.

KB손보는 6일 경기도 의정부 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남자부 홈 경기에서 OK금융그룹을 세트 점수 3-0(25-20 25-23 25-17)으로 눌렀다.

10월 17일 한국전력과 개막전에서 3-2로 승리한 뒤 12경기에서 내리 무릎을 꿇었던 KB손보는 약 2개월 만에 시즌 두 번째 승리를 맛봤다. 한 경기에서 승점 3을 챙긴 건 처음이다.

KB손보는 이날 승리로 구단 역대 최다 연패 신기록 위기에서도 벗어났다.

KB손보는 2019-2020시즌 팀 역대 최다 연패인 12연패를 기록했고, 올 시즌 두 번째 12연패에 빠졌다가 우여곡절 끝에 연패 늪에서 탈출했다.

선수들의 집중력이 돋보인 경기였다. KB손보는 승부처마다 고도의 집중력으로 점수를 올리며 OK금융그룹을 몰아붙였다.

KB손보는 1세트 14-15에서 상대 팀 아시아쿼터 선수 바야르사이한 밧수(등록명 바야르사이한)의 서브 범실로 동점을 만든 뒤 홍상혁이 날카로운 대각 공격과 블로킹으로 연속 득점하며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상대 팀 전진선의 공격 범실로 3점 차로 달아났다.

18-15에선 안드레스 비예나(등록명 비예나)가 상대 공격을 몸을 날려 받아냈고, 김홍정이 송희채의 공격을 블로킹으로 막아내며 포효했다.

점수 차를 벌린 KB손보는 1세트를 25-20으로 마무리했다.

2세트도 치열한 접전 끝에 가져왔다.

22-23에서 비예나가 천금 같은 득점에 성공했고, 23-23에서 김홍정이 송희채의 강타를 블로킹 처리해 역전했다.

이후 OK금융그룹 에이스 레오나르도 레이바 마르티네스(등록명 레오)의 후위 강타를 비예나가 감각적으로 걷어 올린 뒤 직접 공격에 성공해 세트를 마무리했다.

승리를 향한 갈망은 대단했다. KB손보는 3세트에서도 흐름을 놓치지 않았다.

비예나는 세트 초반부터 폭발적인 득점력을 뽐내며 공격을 이끌었다.

점수 차를 벌린 KB손보 선수들은 역전의 여지를 주지 않았다. 그리고 24-17에서 홍상혁의 서브 에이스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승리를 거둔 선수들은 모두가 얼싸안고 기쁨을 나눴다.

의정부체육관을 메운 KB손보 팬들은 모두가 일어나 KB손보를 외쳤다. 일부 팬은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비예나는 양 팀 최다인 28점을 올렸다. 공격 성공률은 65.12%에 달했다.

김홍정은 블로킹을 5개나 잡아냈고, 홍상혁은 11점으로 힘을 보탰다.

경기도 화성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선 홈팀 IBK기업은행이 GS칼텍스를 세트 점수 3-1(26-24 26-28 25-21 25-20)로 꺾었다.

2연승을 거둔 IBK기업은행은 7승 7패, 승점 19로 정관장을 제치고 5위에서 4위로 올라섰다.

아울러 3위 GS칼텍스(8승 6패, 승점 22)를 승점 3 차이로 추격했다.

IBK기업은행의 외국인 선수 브리트니 아베크롬비(등록명 아베크롬비)는 42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최정민은 블로킹으로만 6득점 하며 GS칼텍스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막아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