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앵커, 생방송 중 돌연 ‘손가락 욕’ …“카메라에 잡힐 줄 몰랐다”

  • 뉴시스
  • 입력 2023-12-08 13:58
  • 업데이트 2023-12-08 16:4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공영방송 BBC의 뉴스 앵커가 생방송 중 손가락 욕을 하는 장면이 포착돼 사과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7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전날 정오 BBC 뉴스에서 수석 진행자인 마리암 모시리가 카메라를 향해 느닷없이 가운데 손가락을 치켜세웠다. 해당 프로그램은 방송 시작 전 화면에 카운트다운이 표시되는데, 카운트다운이 끝나자마자 모시리가 손가락 욕을 하는 장면이 그대로 송출 된 것이다.

모시리는 자신이 생방송 중 실수를 했다는 사실을 알아차리고 “런던에서 생방송으로 전해드리는 BBC 뉴스입니다”라며 태연히 수습했지만 방송 직후 해당 영상이 온라인상에 퍼지며 논란이 됐다.

결국 모시리는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이 순간이 카메라에 잡힐 줄은 몰랐다. 누군가를 불쾌하게 하거나 화나게 했다면 미안하다”고 사과문을 올렸다.

이어 그녀는 “방송 직전 팀원들과 농담을 주고받았다. 감독님이 10부터 0까지 카운트다운 하는 척하면서 손가락으로 숫자를 표시하는 시늉을 하고 있었다. 그래서 열 손가락부터 하나까지 세고 있었다”며 “1이 됐을 때 장난삼아 손가락을 돌렸는데 이게 카메라에 잡힐 줄은 몰랐다”고 해명했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