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현, 子 장난에 119 출동…“별의 별일 다 있어”

  • 뉴시스
  • 입력 2023-12-09 08:0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지현. [뉴시스]



그룹 ‘쥬얼리’ 출신 이지현이 아들의 장난 때문에 119 구조대의 도움을 받은 근황을 전했다.

이지현은 8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아이들 키우다 보면 별의 별 일이 다 있죠 유아기 때 엄마 심장은 많이 단련 된 줄 알았는데 아직 멀었나봐요”라며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이지현의 아들 우경 군이 플라스틱 장난감에 손가락이 끼어 구조대의 도음을 받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이지현은 “처음엔 장난인 줄 알았는데 손가락이 정말 안 빠지고 붓기 시작하더라구요”라며 “비눗물도 발라보고 집에서 플라스틱을 뚫어보려 했지만 집에 있는 도구로 엄마의 능력으론 불가능 하다고 판단 얼른 119에 전화했어요”라고 했다.

“그래도 손가락 빼는 동안 꽤 오랜 시간 걸렸는데 아들이 아주 의젓하게 씩씩했어”라며 “구급대원 분들 고개 숙여 감사드립니다. 아이 손이 조금이라도 다칠까봐 엄청 애써주셨어요 감사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지현은 2016년과 2020년 두 차례 이혼하는 아픔을 겪었고, 딸과 아들을 홀로 양육 중이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