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급등하자…서학개미들 ‘코인베이스’에 몰렸다

  • 문화일보
  • 입력 2023-12-10 07:3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비트코인 가파른 상승세 지난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빗썸 고객지원센터 전광판에 급등세를 보이는 비트코인 실시간 거래 가격이 표시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가상자산 시장에서 비트코인 가격이 급등하면서 ‘서학개미’(해외주식에 투자하는 국내 개인투자자)들이 관련 미국 주식도 대거 사들이고 있다.

10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국내 투자자들은 이달 들어 지난 8일까지 미국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를 약 980만2000달러(약 129억4000만 원) 순매수했다.

지난달 순매수 순위 31위에 그쳤던 코인베이스는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해외 주식 중 메종 솔루션스(약 253억 원) 다음으로 엔비디아(약 109억 원), 화이자(약 101억9000만 원), 마이크로소프트(96억4000만 원) 등을 제치고 2위에 올랐다.

비트코인 현물 ETF 승인과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 인하 기대감이 커지며 최근 비트코인 가격이 급등세를 보이고 있는 데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비트코인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검토 중인 비트코인 현물 ETF를 내년 초까지 한 개 이상 승인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상되면서 이달 들어 8일까지 가격이 18% 상승했다.

국내 가상자산 관련주도 일제히 오름세를 보였다. 국내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인 업트비를 운영하는 두나무의 지분을 보유한 한화투자증권과 우리기술투자의 주가가 이달 들어 각각 15%, 27% 올랐다. 관련주로 함께 묶이는 위메이드와 네오위즈홀딩스 역시 33%, 24%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승목 기자
유승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