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우 스님 “올핸 국민고통 덜 K-명상 대중화 원년”

  • 문화일보
  • 입력 2024-01-18 11:4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신년회견서 “禪명상 보급” 밝혀
9월 국제대회 열어 세계화 추진


“올해는 대중적 선(禪)명상이 시작되는 원년입니다.”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사진) 스님이 한국불교 화두로 K-명상 대중화를 제시했다. 진우 스님은 17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각박한 일상과 경제적 문제 등으로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는 국민을 위한 선명상 프로그램을 적극 보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명상 대중화는 진우 스님이 총무원장에 취임한 후 역점을 두고 추진해 온 불사(佛事)다. 한국 불교 고유의 간화선(看話禪) 수행법을 알려 현대인의 스트레스와 우울감을 해소할 수 있게 돕겠단 취지다. 진우 스님은 “한국불교의 근간을 이루는 참선이 성철 스님 등에 의해 알려졌지만, 아무래도 대중이 따라 하긴 어려워 스님들 수행의 전유물이 됐다”면서 “현대인의 정서와 언어에 맞게 쉽게 풀어 누구나 마음의 평화를 얻을 수 있게 돕자는 차원”이라고 했다.

진우 스님은 구체적으로 오는 4월 공식 선명상 프로그램을 시연하는 시범 템플스테이를 진행하고, 하반기에 특화 템플스테이 사찰 20여 곳을 선정한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이를 바탕으로 9월엔 서울 광화문에서 10만 명이 모이는 대한민국 불교도 결집대회와 함께 국제 선명상 대회를 열어 K-팝, K-푸드처럼 한국을 알리는 K-콘텐츠로 키운다는 계획이다.

유승목 기자 mok@munhwa.com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