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선 ‘세속주의’ 강화… 프랑스, 초 · 중 · 고 이슬람 복장 금지[Global Window]

  • 문화일보
  • 입력 2024-01-30 09:08
프린트
■ Global Window

종교·문화적 차이로 갈등 심화
아일랜드 더블린선 反이민 폭동


유럽 국가들은 정치와 종교 간의 장벽을 더 높게 쌓으며 세속주의 원칙을 강화하고 있다. 전쟁으로 아프리카·중동 지역에서 넘어온 이슬람 이민자들이 급증하면서, 종교·문화적 차이로 갈등이 심해지고 이에 따른 유혈충돌도 빈번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유럽의 세속주의가 밀려드는 이슬람 이민자들로 인해 시험대에 오른 분위기다.

프랑스 정부는 지난해 9월 공교육 기관 내에서 이슬람 여성들이 입는 긴 드레스 ‘아바야’의 착용을 금지키로 했다. 정교분리 원칙을 헌법 1조에 규정한 프랑스는 2004년 3월 초등 및 중등 교육기관에서 표면적으로 종교적인 복장과 상징 착용을 금지하는 법을 제정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무슬림 여성이 머리에 두르는 히잡 또는 차도르나 유대교의 전통모자 키파를 쓰는 것도 프랑스의 초·중·고교에선 불허되고 있다. 아바야는 그동안은 검소한 복장에 대한 이슬람교 신념에 맞춘 긴 드레스로 여겨져 회색 지대에 있었다. 그러나 아바야가 세속주의에 어긋난다는 지적이 잇따르자 정부가 아바야 역시 종교적 색채를 띤 복장이라며 금지 조처를 내린 것이다.

중세 암흑시대를 거친 후 정교분리를 원칙으로 해 온 유럽에선 최근 반이슬람 정서도 고조되고 있다. 정치와 종교를 분리하지 못하는 이슬람 문화, 일자리를 위협하는 이슬람 이민자, 끊이지 않는 이슬람 신자들의 테러 등이 그 원인이다. 지난해 11월 프랑스 리옹에서는 16세 소년이 이민자의 칼부림 범죄에 숨지자, 리옹 등 시내에서는 곧바로 반이슬람·반이민 시위가 일어났다. 수백 명의 시위대는 정부를 향해 “유럽에서 이슬람을 몰아내라”는 구호를 외쳤다. 같은 달 아일랜드 수도 더블린에서는 폭동까지 일어났다. 더블린 파넬스퀘어에서 알제리계 출신 50대 남성 이민자가 남녀 성인 2명과 4∼6세 아동 3명을 흉기로 공격했기 때문이다. 피해자들이 중상이라는 소식이 전해지자 더블린 시내에서는 상점 약탈, 이민자 숙박 호텔에 대한 방화 등 대혼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세속주의 문제가 유럽·이슬람 국가 간 분쟁으로 비화하기도 했다. 지난해 7월 스웨덴에서 쿠란(이슬람 경전) 소각 시위가 일어나자 이라크 정부는 즉각 자국 주재 스웨덴 대사를 추방하기도 했다. 같은 문제로 이슬람 국가와 갈등을 빚던 덴마크는 결국, 지난달 쿠란 등 종교 경전 소각을 금지하는 법을 도입하며 한발 물러섰다. 당초 덴마크 정부는 표현의 자유와 집회·시위의 자유가 우선된다는 이유로 쿠란 소각 시위에 소극적으로 대처했다. 그러나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들이 보복 테러를 가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이슬람권 국가와 외교 갈등으로까지 번지자 입장을 선회했다.

이현욱 기자 dlgus3002@munhwa.com
이현욱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