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설 연휴기간 특별교통대책 추진

  • 문화일보
  • 입력 2024-02-06 09:4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설 연휴 기간 서초구 직원들이 택시불법승차를 계도·단속하고 있다. 서초구청 제공



관내 3개 버스터미널 위치…교통질서 단속, 상황실운영 등 특별교통대책 추진


서울 서초구는 귀성·귀경객의 안전하고 편안한 설 명절을 위해 오는 8일부터 12일까지 교통질서 단속, 상황실운영 등 설 연휴기간 특별교통대책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서초구는 관내 서울고속버스터미널, 센트럴시티터미널, 남부터미널 총 3개의 버스터미널이 위치해 있어 연휴 기간 교통량과 유동인구가 특히 많은 편이다.

구는 이번 설 연휴기간 작년보다 1만1000여명 증가한 하루평균 6만4000여명이 터미널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구는 귀성·귀경객의 원활한 이동을 위해 연휴기간 교통대책 상황실을 가동하여 귀성·귀경객 수송 현황 및 교통상황을 파악하고 유관기관 협조체계 구축 등 대응체계를 강화한다.

또한, 주요 교차로에서 꼬리물기 계도 및 교통질서 유지활동도 추진한다. 8일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고속터미널, 센트럴시티터미널 등 교통량이 많은 교차로 총 4개소에 모범운전자 8명을 배치하여 차량혼잡을 줄인다.

이외에도 심야단속반을 편성·운영하여 택시 승차난을 해소하고 택시불법승차를 막는다. 승차거부 및 손님 골라 태우기, 장기정차 손님유치, 호객행위 등 불법 영업행위에 대해 집중 계도 및 단속을 한다. 단속 지역은 귀성·귀경객이 많은 △서울고속버스터미널 △센트럴시티터미널 △남부버스터미널 △양재역 환승정류소 등 4개소다.

마지막으로 구는 터미널 이용객의 안전을 위해 선제적인 예방조치로 지난 1월 19일부터 13일간 화재예방 및 안전 점검을 실시했다.

주요 내용으로는 △매표소, 대합실, 승하차장, 화장실 등 터미널 내 시설 점검 △화재경보기, 방화셔터 작동확인 및 소화기 비치 확인 △화장실 내 불법카메라 설치 여부 점검 등을 실시했다.

전성수 서초구청장은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맞아 고향을 찾는 구민 모두가 안전하고 즐거운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교통대책 추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도연 기자
김도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