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경찰, 전 직원에 AI비서 제공하고 업무에 챗GPT 활용

  • 문화일보
  • 입력 2024-02-17 08:54
  • 업데이트 2024-02-19 14:1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 송도에 위치한 해양경찰청 전경. 해양경찰청 제공



미래형 경비체계로 전환 가속도…한국형 MDA 3년 차 착수

인천=지건태 기자

해양경찰이 긴급한 상황에서 언제든 AI(인공지능)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17일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핵심 국정과제인 디지털플랫폼을 구현해 올 하반기부터는 전 직원에게 개인별 AI 비서가 제공되고, 자신의 업무에 최적화된 챗GPT의 도움을 받을 수 있게 된다. 해경은 이를 위해 2020년부터 81억 원의 예산을 들여 바다에서 일어나는 각종 사고와 재난 상황 등을 수집·분석한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디지털화해 자체 플랫폼을 구축했다. 또 해양경찰 관련 법령과 각종 매뉴얼 등을 학습한 생성형 AI 챗GPT를 업무에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AI 개인 비서를 통해 각종 공문서 초안을 작성할 수 있고 해양 조난 사고 시 현장에서 더 효과적인 수색과 구조 방법을 챗GPT가 알려 줄 수 있다.

해경은 이 같은 디지털플랫폼 활용 방안에 대해 이달 말 전 직원 설명회를 갖고, AI 행정 서비스 모델에 대한 시범 운영과 외부 전문기관 검증 절차를 거쳐 이르면 올 하반기부터 실제 업무에 반영할 계획이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해양경찰 디지털플랫폼 구현 전략. 해양경찰청 제공



해경은 또 경비함정과 위성, 드론 등을 활용해 해양에서 발생하는 모든 상황을 실시간 파악할 수 있는 미래형 첨단 해양경비체계도 구축한다. 한국형 해양상황인식체계(MDA· Maritime Domain Awareness) 플랫폼 구축 사업으로 올해 3차 연도 사업에 착수했다.

그간 구축해 온 플랫폼에 여러 위성이나 영상 데이터 등 소프트웨어의 범주를 확장해 AI 기반 정보 융복합으로 실용성을 높일 예정이다. 또 일선 파출소에 배치된 신형 연안 구조정과 첨단 수중탐색 장비를 보강하고 해상교통관제(VTS) 범위를 영해의 41.5%에서 50%까지 점차 늘릴 계획이다. 일정이 완료되면 연안 뿐만 아니라 광역 해양에 대한 24시간 빈틈없는 상황감시 체계가 완성된다. 국가 안보 측면의 다양한 위협 요인까지 조기에 감지할 수 있다.

김종욱 해양경찰청장은 “과학기술력을 통한 디지털플랫폼을 조기에 구축해 바다에서의 국가 안보를 수호하고 기본에 충실한 해경이 되겠다”며 “위성 등 첨단기술에 기반을 둔 미래 해양 시대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지건태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