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금융, 사상 처음 2조 이익 거둬”...화재와 증권, 쌍두마차가 이끌어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2 16:0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총자산도 102조, 최초로 100조 돌파

메리츠금융지주는 지난해 당기순이익 2조1333억 원을 기록해 사상 처음으로 2조 원대 이익을 올렸다고 22일 밝혔다. 지난해 연결기준 총자산은 102조2627억 원으로, 최초로 100조 원을 돌파했다. 자기자본이익률(ROE)도 28.2%를 달성했다.

메리츠금융지주는 글로벌 경기 침체 등 불확실한 대내외 경영 환경 속에서도 건실한 펀더멘탈과 이익 체력을 유지해 이 같은 실적을 올릴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핵심 자회사인 메리츠화재와 메리츠증권 모두 안정적인 이익 창출 능력과 효율적인 비용 관리 등을 통해 업계 당기순이익 2위를 기록해 메리츠금융지주가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하는 토대가 됐다. 메리츠증권의 경우 영업이익 기준으로는 2년 연속 업계 1위를 달성했다.

메리츠화재는 지난해 별도기준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조1171억 원, 1조5748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3.6%, 25.2% 증가했다. 메리츠증권은 2023년 연결기준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이 각각 8813억 원과 5900억 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은 2년 연속 업계 1위를 기록했다.

지주는 대내외적인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차액결제거래(CFD)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에서 철저한 리스크 관리로 손실을 최소화했고, 트레이딩과 금융수지, 리테일 등 각 부문에서 준수한 실적을 거뒀다고 분석했다.

메리츠금융그룹은 2023년부터 최소 3년간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의 50% 이상을 주주에게 환원하는 내용을 뼈대로 하는 ‘중기 주주환원 정책’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지난해 두 차례에 걸쳐 총 6400억 원의 자사주를 소각했고, 2023년 배당으로 총 4483억 원(주당 2360원)을 지급하기로 발표했다. 자사주 소각과 배당을 합친 총 주주 환원율은 51%에 달한다.

메리츠금융지주 관계자는 "지난해 보험업계 영업경쟁이 격화되고, 대내외적 어려움으로 인해 증권업계 업황이 뒷걸음친 상황에서도 메리츠화재와 메리츠증권은 탄탄한 기초체력을 바탕으로 준수한 실적을 기록했다"며 "메리츠화재는 양질의 장기 보장성 보험 매출 확대를 통한 장기손익 성장에 집중할 예정이며 메리츠증권은 어려운 시장 여건 등을 감안해 선제적이고 보수적인 리스크관리를 통해 우량자산 중심의 수익 포트폴리오 구축 노력을 지속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임대환 기자
임대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