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2023년 데이터기반행정 평가 최고등급 달성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2 16:0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동대문구가 ‘2023년 데이터기반행정 실태점검 및 평가’에서 최고등급인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동대문구청 제공



행정안전부 주관…중앙, 광역, 기초, 공공기관 등 전국 464개 기관 대상
데이터 분석, 역량문화 등 전 영역에서 좋은 평가…스마트도시 구축 선도



서울 동대문구는 ‘2023년 데이터기반행정 실태점검 및 평가’에서 최고등급인 우수기관에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2023년 데이터기반행정 실태점검 및 평가는 행정안전부가 데이터기반 행정의 조기 정착을 유도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는 평가다. 점수에 따라 우수(80점 이상), 보통(60점 이상), 미흡(60점 미만)으로 나뉜다.

전국 464개 기관(중앙 45, 광역 17, 기초 226, 공공기관 130, 지방공기업 46)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평가는 △관리체계 △공동활용 △데이터 분석 △역량문화 4개영역의 12개 지표를 토대로 진행됐다.

동대문구는 4개 영역 전 지표에서 고루 좋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데이터 분석’ 영역의 △데이터 분석 활용 과제 발굴률 △데이터 분석활용 과제 분석 이행률 및 정책반영률 △데이터 분석 및 정책활용 부문과 ‘역량문화’ 영역의 △데이터 활용역량 강화 개선계획 수립 △데이터 활용역량 교육 참여 △데이터기반행정 활성화 문화 조성 추진시책에서 높은 점수를 얻었다.

이필형 동대문구청장은 "정확한 현실인식 위에서 출발해야만 정책이 성공할 수 있다"며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자료를 바탕으로 우리 구에 필요한 맞춤형 정책을 수립해, 구민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일상을 누릴 수 있는 스마트 미래도시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김도연 기자
김도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