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관 사칭 불법체류자 돈 뜯어낸 30대 구속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2 15:5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영암=김대우 기자



전남 영암경찰서는 불법체류 외국인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혐의(인질강도 및 공무원자격사칭)로 A 씨 등 30대 내국인 남성 2명을 구속했다고 22일 밝혔다. A 씨 등은 지난 11일 오후 9시 15분쯤 태국 국적의 이주노동자 B 씨를 강제 출국시키겠다고 협박해 현금 150만 원 상당을 빼앗은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결과 A 씨 등은 인터넷에서 구매한 모조품 수갑을 내보이며 경찰관을 사칭하고 수갑을 찬 B 씨의 사진을 그의 가족들에게 전송해 돈을 뜯어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 씨 등이 불법체류자들의 약점을 악용해 비슷한 범죄를 더 저질렀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김대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