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F-16 이번엔 새만금 인근 비행 중 연료통 서해 떨어져… “십년감수”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2 17:4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미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디펜스’(Vigilant Defence)가 시작된 2023년 10월 30일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공군 오산기지에서 F-16 전투기가 이륙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해 떨어져 인명 피해 없어…노후기종 사고 잇따라

22일 주한미군 소속 F-16 전투기가 전북 군산 새만금 인근을 비행하던 중 연료통이 떨어지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미 공군 제8전투비행단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걍 군산기지에서 이륙한 F-16 전투기에서 응급상황이 발생해 두 개의 연료통이 새만금 인근 서해상에 떨어졌다.

전투기는 안전하게 기지로 복귀했으며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 8전비 관계자는 "수색과 회수 작업을 위해 관계기관과 협조할 것이며, 응급상황 원인에 대해서는 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한미군 소속 F-16 전투기 사고는 올해 들어 두번째다.

지난달 31일 F-16 전투기가 비행 중 충남 서산 앞 서해상에 추락했다. 당시 조종사들은 무사히 구조됐다. 또 이보다 한 달 전인 지난해 12월 11일에는 군산 공군기지를 이륙한 F-16 1대가 서해에 추락했다.

전북 군산기지에는 주한 미 7공군 예하 8전투비행단 소속 F-16 전투기 전력이 배치 운용 중이다. 지난해 5월에도 같은 부대의 F-16 전투기 1대가 비행 훈련 중 경기 평택시 농지 인근에 추락한 바 있어 노후 기종에 대한 전체 안전 점검이 뒤따라야 할 것으로 보인다.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