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9연속 동결… 이창용 한은 총재 “상반기 중엔 인하 어려워”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2 11:5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이번에도…”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2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로 한은 본점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현행 수준인 3.50%에서 동결하기로 결정한 뒤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 금통위, 3.50% 유지 결정

물가 목표치 2.0% 달성못해
가계부채는 3분기연속 증가
물가·가계부채 부담이 요인
美Fed‘인하 신중론’도 한몫

물가상승률 전망 2.6% 유지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에도…”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현행 3.50% 수준에서 동결했다. 9회 연속 금리 동결이다. 물가가 목표치(2.0%)에 도달하지 못한 데다, 가계부채 문제가 여전하고 미국 역시 금리 인하에 난색을 표하고 있는 점들이 감안된 결정으로 해석된다.

한은은 22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로 본점에서 이창용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금통위원 전원 일치로 이달 기준금리를 현행 수준에서 동결하기로 했다. 이로써 한은은 지난해 2월부터 이날까지 열린 통화정책 방향을 결정하는 9차례의 금통위에서 모두 금리 동결 결정을 내렸다. 한은은 아울러 이날 금리 결정과 동시에 발표한 올해 경제성장 전망치에서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지난해 11월 전망치와 같은 2.6%로 유지했다.

이 총재는 금통위 회의 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저를 제외한 금통위원 6명 중 5명이 향후 3개월 후에도 금리를 유지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의견을 냈다”며 “물가가 여전히 높고 앞으로 전망도 둔화할지 불확실하다는 점 등에서 올해 상반기 중 금리 인하는 어렵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금리 동결 결정의 가장 큰 이유는 역시 물가다. 한은은 “물가 상승률의 둔화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지만, 물가가 목표 수준으로 안정될 것으로 확신하기는 아직 이르고 대내외 정책 여건의 불확실성도 높은 상황이어서 통화 긴축 기조를 충분히 장기간 지속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늘어나는 가계부채 문제도 금리 동결의 요인이 됐다. 지난해 말 기준 가계신용(가계대출+판매신용) 잔액은 1886조4000억 원으로, 3분기 연속 증가하며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가 금리 인하 시기를 늦추는 것도 금통위원들이 동결 결정을 내린 이유다. Fed가 이날 공개한 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록에 따르면 Fed 위원들은 금리가 고점에 다다른 것으로 판단하면서도, 인플레이션이 2%의 목표치를 향해 나아간다고 확신할 수 있을 때까지 금리를 내려서는 안 된다는 데 동의했다. 이와 관련, 국제신용평가사인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는 경제전망 보고서를 통해 Fed가 오는 6월 기준금리를 현 5.25∼5.50%에서 0.25%포인트 인하한 뒤 연내 세 차례의 금리 인하를 단행해 총 0.75%포인트를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시장에서는 한은이 3분기 이후 금리 인하에 나서 올해 모두 3차례(75bp·1bp=0.01%포인트) 정도의 금리 인하가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임대환 기자 hwan91@munhwa.com
임대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