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음, 이영돈과 파경…재결합 3년만에 “이혼소송”

  • 뉴시스
  • 입력 2024-02-22 13:37
  • 업데이트 2024-02-22 13:3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황정음 *재판매 및 DB 금지



그룹 ‘슈가’ 출신 황정음(39)이 결혼 8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2021년 프로골퍼 겸 사업가 이영돈(41)과 재결합한지는 3년 만이다.

소속사 와이원엔터테인먼트는 22일 “황정음씨는 많은 심사숙고 끝에 ‘더 이상 혼인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결정을 내렸다”며 “이혼소송 진행 중”이라고 알렸다. “이혼 사유 등 세부 사항은 사생활이라 밝힐 수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며 “당사자와 자녀 명예를 실추시키는 추측성 루머 생성과 자극적인 보도는 자제해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청했다.

황정음은 2016년 이영돈과 결혼, 이듬해 첫째 아들 왕식을 낳았다. 2020년 9월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 이혼조정 신청서를 냈지만, 1년 여 만인 2021년 7월 재결합했다. 다음 해 둘째 아들 강식도 안았다.

황정음은 전날 인스타그램에 남편 사진 여러 장을 올렸다. 자신의 휴대폰으로 다른 기기 속 사진을 찍은 것으로 보였다. 지인이 “영돈이 연락 안 돼요”라고 댓글을 남기자, 황정음은 “그럴만 하죠” “지금 걸린 게 많아서 횡설수설할 거예요”라고 썼다. “한 번 봐도 기억 안 나게 생김. 잘 기억해 보면 만난 사람 400명 정도 될 듯” “결혼했을 때부터 많이 바쁘셨어” 등 의미심장한 글을 덧붙였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