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절에도 일본여행 인기…패키지 대부분 ‘완판’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4 09:1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 연합뉴스



3·1절 연휴기간 일본 여행 수요가 늘어나면서 여행사의 일본 지역 패키지 상품이 대부분 매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여행 업계에 따르면 3·1절 연휴기간(2월29~3월1일 출발 기준) 일본 예약을 살펴본 결과, 전년 같은 기간 대비 3배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하나투어와 모두투어 등 주요 여행사의 패키지 상품 예약율은 95%를 넘어서는 등 사실상 모두 마감됐다. 하나투어는 이 기간 일본 예약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70% 가량 늘어났다. 모두투어도 3·1절 연휴기간 일본 예약 건수가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약 35% 증가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인 2019년과 비교하면 95% 수준을 회복했다. 또 패키지 상품 예약율도 보유석 기준 95% 가량으로 대부분 매진됐다.

올해 일본 지역별 예약 비중은 오사카가 47%로 가장 높았고, 후쿠오카 20%, 북해도 10%, 오키나와 8% 등이다. 지난해 오사카가 81%로 대부분을 차지했던 것과 비교해 여행지역도 다양해졌다. 전체 해외여행 중 일본이 차지하는 비중도 큰 폭으로 늘었다. 3·1절 연휴 기간 전체 예약 중 일본여행 비중은 23%로 지난해(16%)에 비해 7%포인트 늘었다.

모두투어 관계자는 "노재팬 분위기도 줄어들고 역대급 엔저 지속, 항공 공급석 증가 등의 영향으로 코로나 팬데믹 이전 수준을 대부분 회복했다"고 말했다. 단, 일본은 2030 등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패키지 보다는 항공권과 호텔만 구입해 자유여행을 떠나는 경우가 많아 실제 여행객은 더 많이 늘 것으로 추정된다.

아울러 항공업계에 따르면 3·1절 당일 일본행 항공편이 대부분 매진됐다. 일본행 여행객은 비수기 없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항공정보포털시스템에 따르면 1월 일본행 여행객은 189만15명으로 코로나 팬데믹 직전인 2019년 11월(104만9753명), 일본 불매운동인 ‘노재팬’ 전인 2018년 1월(176만6551명)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일본을 찾는 한국인 관광객이 1000만 명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는 일본 정부가 추계한 수치로, 역대 최대규모다.

박지웅 기자
박지웅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