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에 자녀사진 올리는 부모 이유있었네…구독료 챙겨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4 05:4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일부 부모들이 소셜미디어(SNS)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의 유료 구독 기능을 통해 미성년 자녀를 돈벌이 수단으로 착취하는 것에 대한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특히 해당 기능의 문제점에 대한 경고가 사내에서도 이미 제기된 상태였는데도 회사가 제대로 규제하지 않았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의 모회사인 메타의 조사팀이 유료 구독 기능의 악용을 막기 위해서 다른 SNS처럼 미성년자 이미지가 게재되는 계정에 대한 규제와 모니터링을 강화할 것을 제안했지만, 회사는 수용을 거부하고 허점이 많은 자동화 필터링 시스템만 유지했다는 것이다. 메타의 2개 팀은 지난해 내부 보고서에서 부모가 운영하는 미성년자 계정 수백 개가 일반 팔로워는 볼 수 없는 사진들을 유료 계정 구독자에만 제공하고 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유료 구독자에게 제공되는 콘텐츠에는 비키니 차림의 어린 여자아이 사진 등이 포함됐고, 해당 이미지에는 성적인 댓글이 공공연하게 달리기도 했다. 조사팀은 심지어 인스타그램의 자동 추천 알고리즘이 아동 모델 계정의 구독을 소아성애 성향의 이용자에게 추천하고 있다는 점도 파악했다.

조사팀은 이러한 문제에도 지난해 출시된 유료 구독 기능에는 이를 사전에 차단할 기본적인 아동 보호 기능이 결여됐다고 지적했다. 조사팀은 유료 구독 계정에 아동이 등장하는 콘텐츠를 게재할 경우 사전에 등록하도록 해 집중 모니터링 대상으로 삼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공식 권고했다.

하지만 메타는 제안을 수용하는 대신 부모가 운영하는 미성년자 계정에 소아성애 의심 이용자가 접근할 수 없도록 자동화된 필터링 시스템만 운영했다고 조사에 관여했던 관계자들은 전했다. 이 필터링 장치는 새 계정을 만드는 것만으로도 쉽게 우회할 수 있었다.

이에 대해 메타의 앤디 스톤 대변인은 “크리에이터가 수익을 거둘 수 있는 기능을 출시하면서 탄탄한 안전 조치와 콘텐츠에 대한 다중의 점검이 이뤄지고 있다”고 해명했다.

김석 기자
김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