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사 풀린 경찰…음주 폭행에 미성년자 성관계 촬영까지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4 15:38
  • 업데이트 2024-02-24 21:3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 연합뉴스



서울경찰청 기동단 소속 경찰들이 음주 폭행, 미성년자와 성관계 영상 촬영 등 지속해서 사건에 휩싸였다.

24일 서울 도봉경찰서는 서울경찰청 기동단 소속 A 경사를 폭행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 경사는 전날 오후 10시 30분쯤 음주 후 귀가하다가 도봉구 길거리에서 쳐다봤다는 이유로 시민과 시비가 붙어 밀친 혐의를 받는다. 시비가 붙은 시민도 폭행 혐의로 입건됐다. 경찰 관계자는 “서로 피해가 경미해 우선 귀가 조처했으며 추후 양측을 임의동행해서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서울경찰청 기동단 소속 경찰의 음주 폭행은 이달 들어 벌써 3번째다. 앞서 기동단 소속 B 경위는 지난 15일 오후 7시쯤 성동구 한 교차로에서 택시 기사와 시비가 붙은 후 자신을 제지하고 순찰차에 태우려는 경찰 2명을 폭행해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또 16일엔 기동단 소속 C 경장이 관악구 신림동의 한 술집에서 술에 취한 채 시민과 시비가 붙어 폭행했다.

미성년자와 성관계를 맺고 영상을 남긴 사건도 있다. 기동단 소속 D 경장은 최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만난 10대 여학생과 성관계를 맺고 이를 영상으로 찍은 혐의로 경찰 조사 중이다.

계속된 기동단 소속 경찰의 비위에 조지호 서울경찰청장은 16일 서울청 기동본부를 찾아가 소속 경찰들의 행실 관리를 당부하며 경고했다. 경찰청 감찰담당관도 21일부터 서울 내 비위가 발생한 경찰서와 기동단 등을 중심으로 예방 실태 등을 확인하기 위한 특별점검을 벌이고 있다. 기동단은 다중범죄의 진압, 경호·경비, 기타 치안업무를 보조하는 조직이다.

허종호 기자
허종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