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가 날 흥분시켜”… 지적장애 신도에게 음란 메시지 보낸 교회집사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4 13:5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50대 교회 집사가 지적장애를 가진 20대 여성 신도에게 음란 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 22일 JTBC ‘사건반장’에 따르면 지적 장애 3급인 20대 여성 A씨는 어머니인 50대 B씨의 지도 아래 직업전문학교에 다녔다. 일상생활과 의사소통에도 큰 문제가 없었다. 그런데 최근 딸의 선생님이 딸에게 문제가 생긴 것 같다는 연락을 했다.

딸의 휴대전화를 점검한 B씨는 A씨가 50대 남성인 교회 집사 C씨로부터 SNS를 통해 음란 메시지를 수십 차례 받은 것을 확인했다. 해당 교회는 A씨가 초등학생 때부터 10년 넘게 다니던 교회다. B씨에 따르면 C씨는 평소 입담과 사람 좋기로 유명했다.

유부남에 자식도 있는 C씨는 A씨에게 "네가 날 흥분시켰다" "나 음란 행위 중이다" "너도 음란 영상을 보며 이렇게 저렇게 해봐라" 등의 문자를 보냈다. 또 "이건 비밀이야기이니 채팅창을 나갔다 들어와라"는 지시를 하면서 문자 내용을 삭제하도록 지시했다.

A씨가 "듣는 사람이 불쾌하다"며 "싫은데 계속 그러면 성희롱에 해당할 수 있다"고 그만 보낼 것을 요구했으나, C씨는 "불쾌하다는 말은 상당히 편치 않게 들린다"고 응답했다. B씨에 따르면 C씨는 과외 선생님으로 활동하며, 교회에서 아동부 교사를 겸하고 있다.

B씨는 "교육계 쪽에 종사하는 만큼 혹시라도 또 다른 추가 피해자가 숨어있을지 걱정된다"며 "딸이 수업 중에도 자꾸만 그 문자들이 생각나서 너무 수치스럽고 미칠 것 같다고 괴로움을 토로해 용기를 내서 제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10분 거리에 사는 만큼 신고했을 때의 보복이 너무 두렵다"고 덧붙였다.

허종호 기자
허종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