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병원 전공의, 복지부 장관·차관 협박 및 업무방해로 고소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4 15:4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뉴시스



서울의 한 대학병원 전공의가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과 박민수 2차관을 고소했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광진경찰서는 전날 전공의 A 씨가 조규홍 장관과 박민수 차관을 대상으로 한 협박 및 업무방해 혐의 고소장을 접수했다.

A씨는 광진구에 자리한 대학병원 4년차 전공의로 알려졌다. A씨는 "정부의 의사 정원 확대 추진이 협상하는 태도가 아니라 의사들을 협박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해당 대학병원 정형외과는 12명의 전공의들이 사직했고, 현재 A 씨를 비롯한 2명의 전공의만 남은 것으로 전해진다.

복지부는 전공의 집단행동 사태에 사상 처음으로 보건의료 위기 경보 ‘심각’을 선포하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한 상태다. 이에 따라 진료를 거부하는 전공의들에 대한 법적 조치가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허종호 기자
허종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