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암·오르가노이드 바이오 특화단지 유치 추진…국내외 협력체제 구축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6 14:0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일산테크노밸리 바이오 특화단지 조감도. 고양시청 제공



고양=김현수 기자



경기 고양시는 국제 경쟁력을 갖춘 암·오르가노이드 바이오 특화단지를 유치하기 위해 국내외 협력체제를 구축한다고 26일 밝혔다.

오르가노이드는 줄기세포의 3차원 배양이나 재조합으로 만들어져 신약·인공장기 개발이나 질병 치료 등에 활용되는 유사 장기로 지난해 국가 첨단전략 기술 분야로 채택됐다.

시는 지난해 10월 착공한 일산테크노밸리 부지 가운데 87만 1840㎡를 암·오르가노이드 바이오 특화단지로 개발하기 위해 관련 절차를 밟고 있다. 국립암센터를 비롯한 6개 지역 종합병원, 바이오·의료기기 협회 등과 함께 국가 첨단전략산업 바이오 특화단지 공모에 참여하기 위한 신청서를 지난 21일 경기도에 냈다.

또한 미국 바이오 분야 유니콘 기업인 인제니아 테라퓨틱스(INGENIA Therapeutics), 항암치료 선진국인 룩셈부르크 국립보건원(LIH)과 투자 및 분원 설치 협약을 했다. 국립암센터는 암·오르가노이드 바이오 특화단지 조성을 염두에 두고 미국과 일본의 국립암연구소와 별도 업무협약(MOU)을 한 바 있다.

시는 특화단지 입주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약 470억 원의 기금을 마련해 토지 매입금을 지원하고 지역 기업의 단지 이주를 돕기 위한 788억 원 규모의 고양벤처 펀드도 조성할 방침이다. 시 의회는 지난해 12월 ‘바이오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오르가노이드 산업 생태계에 대한 재정 지원 근거를 마련했다.

이동환 시장은 "각종 규제로 자족 기능을 상실한 고양시의 도약에 필요한 특화단지 유치를 위해 총력전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김현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