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애 보훈장관, 전공의들에게 “속히 복귀해 보훈대상자 지켜달라” 호소문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9 20:5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강정애(오른쪽) 국가보훈부 장관이 28일 오후 대구보훈병원을 방문해서 한 환자와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강정애 보훈부 장관은 29일 집단사직서를 내고 보훈병원을 이탈한 전공의들에게 조속한 복귀를 촉구했다.

강 장관은 이날 보훈병원 소속 전공의들에게 이메일로 보낸 호소문에서 "하루속히 복귀해 여러분의 진료를 기다리고 있는 보훈대상자의 곁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보훈부에 따르면 이날 현재 6개 보훈병원 전공의 총 139명 중 94명이 사직서를 제출했다. 각 보훈병원은 이들의 사직서를 수리하지 않고 있으며, 전문의가 병동 및 응급실 당직 근무를 서고 있다.

정부는 책임을 묻지 않는 전공의 복귀 마감 시한을 29일로 정했으며, 3월부터는 미복귀 전공의에 대한 행정처분과 사법 절차에 나선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