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욕장에 사람 다리뼈가 흩어져 있다” 경북 포항 ‘비상’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1 15:5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내용과 무관함. 픽사베이



포항해경 "정확한 경위 조사 중"
1일 3cm ‘거골’…닷새 전엔 30cm 정강이뼈 추정
조깅 하던 주민이 2번 다 발견해 신고



경북 포항의 한 해수욕장에서 해수욕장에서 사람 정강이 뼈로 추정되는 물체가 닷새에 걸쳐 잇따라 발견되면서 지역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경찰은 DNA 감식으로 사람 뼈 여부를 명확히 하는 한편,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포항해양경찰서는 1일 오전 8시11분쯤 포항시 북구 영일대해수욕장에서 사람 뼈를 발견했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조사 중이다. 해경에 따르면 신고자는 해변에서 조깅을 하던 주민이다. 해경은 이날 발견한 물체를 ‘3㎝가량의 사람 거골(정강이뼈와 발을 연결하는 뼈)’로 추정하고 있다.

해당 주민은 닷새 전인 지난달 25일 아침에도 같은 장소에서 조깅을 하다 약 30㎝ 길이의 사람 정강이뼈로 추정되는 물체를 발견해 신고했었다. 해경 관계자는 "앞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식을 맡긴 정강이뼈의 결과가 나오기까지 2개월이 걸린다는 통보를 받았었다"며 "DNA 감식을 통해 신원 등을 확인하는 한편,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강한 기자
강한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